음식폐기물 처리보고, 2월말까지 마무리해야
관리자 2016-12-26 5302
한 해 동안 집단급식소에서 발생한 음식폐기물의 처리 실적과 폐기물 발생 억제보고를 해야 할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 학교 및 산업체급식 관계자들은 지난 2년 전부터 처벌규정이 높아져 자칫 보고시기를 놓치는 경우, 낭패를 볼 수도 있다며 영양(교)사들의 각별한 관심을 요구하고 있다.

폐기물 관리법 제15조에 따르면 음식물류 폐기물 배출자는 음식폐기물의 발생 억제 및 적정 처리를 위해 관할 특별자치시, 특별자치도, 시·군·구의 조례에 따라야 한다.

이 규정을 적용받는 대상은 1일 평균 급식인원이 100인 이상인 집단급식소 혹은 200㎡ 이상 휴게음식영업점 등이다. 다만 1일 급식인원 200명 미만의 유치원의 경우는 제외된다.

집단급식소는 반드시 음식폐기물을 직접 재활용처리하거나 시설을 갖추고 허가를 받은 위탁업자에게 처리를 맡겨야 한다. 그리고 처리실적보고를 매년 2월까지 관할 시·군·구에 하도록 되어 있다.

현행법에서는 잔반이나 조리 부산물 등을 ‘폐기물’로 보고 있기 때문에 처벌조항도 굉장히 강력한 편이다. 2014년 1월 개정된 폐기물관리법 제65조에 따르면 음식폐기물을 무단 매립하거나 허가받지 않은 사업자에게 음식폐기물을 넘기는 등의 행위를 하면 형사처벌 대상이 되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서울시청 생활환경과 한성현 음식물폐기물관리팀장은 “집단급식소에서의 위생이 중요해지면서 급식소의 음식폐기물 처리가 성실하게 수행되는 편”이라며 “시·군·구의 조례에 제출기한이 명시되어 있으니 확인하고 제출하면 된다”고 말했다.

김기연 기자 fsn@hanmail.net
윗글 음식 이물 `벌레` 가장 많아, 치아손상 빈번
아랫글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도매시장 기반 수출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