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에 머무는 교민과 현장 관리직원 대상 매일
관리자 2020-03-10 549
풀무원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시 귀국한 우한 교민의 건강관리를 위해 녹즙을 지원한다.

풀무원녹즙(대표 김기석)은 경기도 이천 국방어학원 내 임시 거주 중인 3차 귀국 우한 교민 148명에게 이달 17일부터 26일까지 8일간 매일 아침 신선한 녹즙을 공급한다고 18일 밝혔다.

녹즙을 제공 받는 인원은 일시 귀국한 148명(4~12세 어린이 20명 포함)과 현장 관리 직원 42명 등 총 190명이다.

풀무원녹즙은 코로나19 예방에 자가 면역력이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우한 교민들의 생활을 지원하고 있는 ‘정부 합동지원단’과 ‘이천 국방어학원 현장상황실’에 녹즙 제공을 제안했다.

이번 풀무원녹즙의 지원에는 해외 거주에 따라 신선한 생즙 형태의 건강 음료를 접하기 힘든 교민들에게 녹즙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자 하는 뜻도 담아 녹즙 공급을 결정했다.

공급되는 제품은 총 10개 품목으로, 매일 아침식사 시간에 녹즙 9품목(성인 8품목, 어린이 1품목)을 제공한다. 특히 채소와 과일을 함께 넣어 `녹즙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도`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는 맛의 제품들로만 구성해 매일 다른 품목의 녹즙을 선보이며, 4세~12세 어린이들에게는 어린이용 녹즙을 별도로 준비했다.

풀무원녹즙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19 예방에 자가 면역력 관리가 필요함에 따라 우한 귀국 교민들의 건강관리에 도움을 드리고자 녹즙을 공급하게 됐다”며 “우한 교민과 현지 주민 모두 하루 빨리 안정을 되찾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출처 : 대한급식신문(http://www.fsnews.co.kr)
윗글 코로나19 풍랑 속에서 K방역 돋보였다.
아랫글 군급식, ‘짬밥’ 이미지 탈피하나